10월4일 베른->툰호수->그린덴발트] 고요함, 아름다움, 요를레이~
이제, 바젤의 친절함을 뒤로하고
스위스의 수도인 베른으로 왔습니다.

스위스의 수도가 쮜리히나 제네바 정도로 알고 있었던 저에게는 새로운 정보지요...으흐..
수도라고 하기에는 조용하고, 역시 아름다운 곳이였습니다....



오늘의 일정을 간단히 소개 하자면..
크게 베른에서 그린덴발트로 가는 여정인데, 중간에 몇군데를 거쳐서 갑니다.


1. 오전에 베른의 구시가지 (많은 분수들, 시계탑, 구시가지 뒷골목, 곰공원, Klee 미술관)

 

2. 점심무렵에 Thun으로 가서 유람선 타고

 

3. Spiez 에서 내려 잠시 경치보고, 인터라켄 OST(동역)으로 가서 그린덴발트로 가는 열차를

   타는것이 오늘의 일정입니다.. 

    아!, 중요한게 빠졌네요....퐁듀를 꼭 먹어보자고 졸랐습니다..ㅠ.ㅠ

 

 

                                 우리가 묵었던 재미난 엘리베이터가 있는 호텔..

                                 역시 아침뷔페는 맛있었다...다양한 요구르트, 곡물빵...치~즈...

 

                          호텔을 나온후 가방을 락커룸에 두기 위해 바로앞에 있는 베른역으로 이동,,,

                         길 하나를 건너야하는데, 역시 신호등없이 대충 건너면 된다..

                         오늘 보려한 시계탑인가? 하고 찍어봤는데......아.니.다.

                         그냥 역앞에 있는 시계탑..




 

                           늘 함께한 2개의 가방..


계속 보시겠습니까? 지루할 수도.....



      < 베른 구시가지>      


                       구시가지 쪽으로 아침일찍 서둘러서인지, 조용한 거리이다..
                       이 시계탑인가?? 했는데, 역시 이것두 아니다...

                      




                          
                          우리가 보고자한 시계탑이 멀리서 보인다...



                            시계탑 뒷쪽으로 걸어오면 보이는 첫번째 분수...

                            곳곳에서 많은 분수대를 볼수 있었는데, 말이나, 소 물먹인곳이 아닐까??

                            그다지 길지 않은 이 골목길에도 몇십미터 간격으로 3-4개가 있는듯 했다..



                        보고자 한 시계탑의 뒷면(더 이뿌죠??)

                        매시간 4분전부터 준비하면 들을 수 있다하여, 9시전에 가서 기둘렸다..

                        얼마후 종소리가 울렸는데..에,,게...이게 모야...실망했으나,

                        그건 종 울리겠음 하는 일종의 선전포고용 종소리인듯..

                        다시한번 제대로 울리는것이다..

                        탑 꼭대기의 금빛남자가 열심히 종을 두드리고...오른쪽 아래의 인형들은

                        돌아가면서 종을 치면서 재미도 함께 제공한다....

                        

                        

                         이른?? 아침이어서인지, 다니는 사람들도 별로 없고, 여기서 사진찍으면 놀다가

                        계속 밑으로 발걸음을 돌렸다..


 

                          500m도 안되는 골목에서 분수대가 꽤나 다양하게 있었다..

                          이길을 Tram이 왕복으로 운행하고 있었고, 양 옆에는 쇼핑 상가들이 즐비해 있었으나

                          이른시간이어서인지 오픈한 곳은 얼마 없었다..

                          나중에 돌아오면서 본것인데, 자세히 보면 거리에 지하헛간? 처럼 나무문으로

                         닫혀 있는곳이 모두 열리면서 그 안에도 쇼핑상가들이 있었다..

                         우리가 놓친.. 지하세계가 있었던 것이다..


 


                          아직 햇살이 비추지 않아, 이른 새벽처럼 보인다...

                          이거리 어느 편에 아인쉬타인 박물관이 있는데, 작아서 놓치기 쉽다고 하였는데, 역시 놓쳤다.




                         바젤도 그렇고 베른도 그렇고,,,사람들이 집꾸미는데 예쁜 꽃,화분들로 장식을 하더라.

                               쌩트 빈센트 대성당을 보려했으나 보수 공사중이였다...

                              바젤에서도 그렇고, 이후 빈에서도 그렇고......대부분의 오랜 성과 교회들은

                              모두 보수중이여서  밖에서만 서성거리다 왔다....ㅠ.ㅠ

 

 

                       어느 골목길.. 구시가지 전체가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있다는 베른..

                       그래서인가.. 골목골목에 어떤 이야기가 서려 있을것 같고, 이곳에서 여전히 사람들이

                       살아가고 있는것이, 오래된것을 불편함을 감수하고도 지켜가고 있는 이곳 사람들에게

                       존경과 부러움이 함께 들었다... 


 

 

                      골목길을 계속 내려오다보니 어느새 해가 떴다, 약간의 부산함을 떨며, 반대편에서

                      카페를 열고 있었고 호텔의 아기자기함에 한컷...


                   
                   
                     베른의 시청사..작은 광장이 있고 앞에는 조그만 카페가 있었다..

                      

                       다음 장소로 이동하기 위해 골목길을 나와 다리를 하나 건너가게 되었다.(재밌는 표지판) 

 

                      다리를 건너면서 오른편의 거리 모습..


 

                           다리의 왼편의 마을 모습...


 

                          꼬마들이 무언가를 모두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바로 여기가 곰공원입니다.. 어린이대공원같은 대규모가 아니라 길거리 가다가 있는

                     조그만 공원입니다.. 곰이 2마리 있더군요 마침 식사중이였는지 힘센 한놈이 고기를

                     선점해서 먹고 있었다.

                               

 

                          멀리 보이는 구시가에서 걸어 다리를 건너 사진찍은 곳이 곰공원이 있는 거리다.

 

 

                               곰공원 앞 길가에는 정체를 알수 없는 카페가 있었다..


                              아인쉬타인이 근처에 살때 산책하던곳이라 한다..곰공원바로 옆이다.곰공원 앞에 있는

                              아래 마을 어딘가에서 살고 있었겟지..아침이라서인지 청소하고 운동하는 이들도 보인다.


 

                 

< Klee 미술관>          

                       장소를 옮겨 Klee 미술관으로 이동....곰공원 앞에서 tram을 타고 가면된다..

                        가는길 역시...예쁘다..사진오른편에 보이는 울타리를 거쳐 돌아 농장이 끝날무렵

                        미술관이 등장한다...

 

                        미술관 입구에 서있는 조형물....


 

                     개관이 10시였다...tram을 타고 간 대다수가 이곳을 시간 맞춰 오려했던 분들이였던것..                     

                   미술관은 정말 부러울정도로 넓고 현대적인 시설에, 많은 Klee의 작품과, 여러 언어로

                   작품 해설을 들을 수 있게 하였다. 역시 가방과 자켓등은 락커에 두고 관람..

                   여기서 꽤 장시간을 보냈으며, 꽤 많은 돈을 썼다..(다음엇지의 로망이 어느정도 이루어졌다고나

                   할까....끌레사랑, 다음엇지.)

 

                      다시 베른역으로 이동하여, 가방을 챙기고, 툰으로 갈 열차를 타러 갔다...


 

< 툰 호수, 그리고 스피츠에서 본 툰 호수..>     

 

                   툰으로 가려다 열차를 반대로 탔다..웬지 방송에서 툰이라는 언급이 없어

                  앞좌석에 있는 아저씨에게 물어봣더니 잘못탓단다..툰으로 가는 방법을

                   꼼꼼하게 설명해주고, 우리가 기차에 내려 반대편으로 가려고 서있을때에도

                   엄지손가락을 들어주며 행운을 빌어주었다...

                   스위스 사람들은 너무 친절한것 같아....흐흐..

                    사진은 잘못내린 역, 전철처럼 바로 바꿔타 갈 수 있어 Good.



 

                  드디어 제대로 된 툰행 열차를 탔다....하지만....

                  20분이면 갈 열차를 잘못타 1시간가량 소요되는 뭘 탔는지 기억도 안나는

                  툰이 종점인 완행열차를 타게 되었다.. 덕분에....볼 수 없었던 시골 마을 풍경과

                  정말 여유로운 기차 여행을 할 수 있었다. 기찻길과 집들이 바로 붙어 있어, 기차가

                  천천히 조용히 달려서 더욱 좋았다...

                베른에서부터 다음엇지의 헤어 패션....특이한지,,,관광객에 무관심한 모든이들이 유독,

                 엇지만은 한번씩 쳐다 보았다....게다가 빈에서는 어떤 꼬마가 엇지 옆에서 떠날 줄 모르고

                 한참을 쳐다보고 있으니 지나가던 사람들이 웃음을 띄며, 그 모습을 바라본다...--;;;

 

< Thun 호수> 

 



           드디어 툰에 도착, 역에서 나오자 마자 보이는 문구!!
           웰컴 투 툰!!
           정면에 보이는 것이 스위스 공중전화 박스, Kiosk는 역에 주로 있는 음료수와 신문,지도등을
           파는 작은 편의점정도.


 

 

          베른에서 인터라켄으로, 그리고 그린덴 발트로 가는 기차가 있으나

          일부러 호수 유람을 위해 베른에서-툰-스피츠-인터라켄- 그린덴발트 코스를 잡았다..

         시간에 부담이 없었고, 기차로 가는것보다 오히려 유람선을 타고 가는게 시간이 절약될 수도...

          유레일패스가 있으면 공짜다!!!!(사전에 알고 갔음)


             이곳에서 유람선을 탄다..시간이 30여분 남아 근처에 있는 툰성에는오르지 못하고 볼수 있는 곳까지만

             가보기로 했다....큰 가방 2개를 밀면서 말이다..


            가는길에 만난 다리 밑에 백조....거위인가?? --a

          


                     다소 오르막길을 쭉 올라가다 만난 고양이 캐릭터 제품을 파는 샵을만나다..

                    드디어 툰성이 보인다...


                   유람선 승선 시간이 얼마 안남나 다시 돌아오는길에 찍은 툰성의 모습..

 

 

          간신히 아슬아슬 도착하여 탓더니, 이미 배 가장자리는 손님들로 차있었고 가운데 자리에 자리를

          잡아앉았다...옆의 외국인 커플이 사진찍으며 놀고 있다..이후에도 이커플과 몇번 우연찮게 마주치기도..

          여자분 헤어가 독특하여, 인상적이였음(사실, 늑대와춤을 영화에서 주먹쥐고 일어서가 떠올랐음..--;)


             유람선에서 바라본 풍경 1


 

          유람선에서 바라본 풍경 2..

         맘같아선 이곳저곳 왔다갔다하며 사진을 찍고 싶었지만, 모두들 잘보이든, 안보이든, 자기들 자리에서

         일어서지도 않고, 경치를 감상하거나, 수다를 떨거나 하는 모습에 조금 놀랍기도..



          엇지가 찍어 달라던 요트....멀리 마을이 보인다..여기서는 요트를 대여해서 타는 경우가 많은듯하였다.

 

        일어선 김에 찍어본 배옆에서의 모습...

 

            풍경 3


 

          우리앞에 앉아있던 아저씨...분위기 잡고 커피 마시길래.....나도 커피 플리이즈를...엇지에게 외쳤다..

 

          다음엇지도 분위기 잡고 커피를 마시는군....곁들여 준 쵸콜릿이 맜있다..

           어딜가든 주는 쵸쿌릿은 모두 맛있었다..역시 스위스 쵸콜릿...

 

          이제 스피츠에 도착...여기서 스피츠 역까지 이동 후 인터라켄으로 간 다음, 그린덴발트로 가는

          기차를 탈것이다...지금은 엇지가 웃고 있지만....움허허허....--;;


 

           내리지마자 보이는 선착장....

 

                이제, 이 길을따라 쭈~~욱 올라가야 스피츠 역이 있다..생각보단..꽤 오르막이 심했다..

              

 

              오른편에 보이는 수도원?? 포도밭이 있었다..

 

              오르다가 본 왼편의 어느집...

 

                오르다가 한번 쉬어주고, 마지막 힘을내어 역 근처에 도달했건만,...역으로 가는 길은

                너무 험난했다...역도 2층에 있었다...(이런...)


 

                    마침내 스피츠 역 도착, 이 역이 이렇게 힘들줄은 몰랐지만...보상은 있었다..

 

               역(오른쪽의 황토색건물) 앞의 작은 길을 건너서 호수 쪽을 바라 보았다..

 

              아아...사진으로 담아 내기엔....힘든..너무나 아름다운 빛깔과 풍광이였다...

 


 

                 스피츠에서 인터라켄 동역으로 20분정도, 이동후 그린덴발트행 기차에 몸을 실었다..

 

                    산에 올라가는 길에 보이는 역들....풍경들 또한 만만치 않다..

                    교통수단이 기차외에 허가 받은 차들만 올라 갈 수 있다는, 마치 알프스 하이디가

                    살았던곳과 비슷한 스위스 산속의 시골로 덜컹덜컹 거리며 올라갔다...

 

                   그린덴발트오 올라가는 길에 1...멀리 만년설도 보인다..

                    픙경 2.

                풍경 3.

 

< 그린덴발트> 

         드디어 그린덴발트에 도착!


 

           우리가 묵을 호텔...바로 역 앞에 있었다..전혀 안시끄러움..ㅎㅎ

            호텔안도 아기자기했다..특이하게 발코니가 있어서 좋았다..

            엇지가 발코니에서 노래를 한참부르더라..본인은 목이 아파서 가다듬을려고 했다지만..

            정말 노래가 절로 나올 풍경이다...

 

            더 어두워지기 전에 마을 구경과 간식거리 사러 나갓다..

 

             Coop이라고 스위스 곧곧에서 볼수 있는 대형 마트, 이곳에서...눈을 뗄수 없었던곳..

             냉장제품만 아니라면 다 사들고 오고 싶을정도로 맛나던...치--즈....ㅠ.ㅠ


                    또, 치즈..

 

           다시 호텔로 돌아 오면서, 호텔 1층에 있는 식당에서 퐁듀를 먹어 보기로 하였다..

 

             퐁듀와 어울리는 화이트 와인...

             퐁듀는 맜있었다..옆에 보이는 절인 양파, 오이지 같은거..샐러드에 나오는 옥수수처럼 생긴것,

              그리고 보이지는 않치만 조그만 푸댓자루에 넣어서주는 삶아나오는 알감자를 찍어먹으면..

             금새 배가 부르다...이날 와인의 돗수는 무지 강한듯..둘다 와인 한잔에 취해 헤롱..헤롱...@__@ 


 

 

자, 이제 내일부터 그란덴발트 관광과 케이블카를 타고 산에오른것..그리고 이제 스위스를 떠나기

위해 쮜리히로 가게됩니다....

 

 



[닫기]
by 슬비 | 2006/10/04 14:33 | └알콩달콩 유럽여행 | 트랙백 | 덧글(1)
트랙백 주소 : http://soulbi.egloos.com/tb/2765575
☞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트랙백 보내기) [도움말]
Commented by 사모님 at 2006/10/30 21:37
아. 가고싶어..
찍어 놓으면 다 엽서네.. 가고싶어.. 가고싶어...

:         :

:

비공개 덧글

< 이전페이지 다음페이지 >


rss

skin by 이글루스